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당국, ‘업비트’ 이어 ‘코빗’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수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당국이 가상자산사업자 코빗의 신고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전면 시행 후 두나무(업비트)에 이어 가상자산사업자가 정부의 심사 절차를 넘어선 두 번째 사례다.

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 1일 제2차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를 열어 주식회사 코빗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FIU는 코빗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신고심사 결과와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고려해 이들의 신고를 수리하기로 했다.

특금법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획득 ▲은행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개설 등 기준을 갖춰야 한다. ISMS 인증을 획득했지만 은행과 계좌 제휴를 맺지 못한 사업자는 금전의 개입 없이 가상자산간 거래만 중개하는 ‘코인마켓’ 형태로 사업을 유지할 수 있다.

특금법상 신고 유예기한이 종료된 지난달 24일까지 요건을 갖춰 FIU에 신고한 업체는 총 42곳이다. 가상자산 거래업자의 경우 66곳 중 29곳만 신고를 접수했다.

FIU 관계자는 “신고 접수된 사업자 42개 중, 2개 사업자에 대한 신고수리 결정을 했다”면서 “나머지 사업자에 대한 심사 일정은 정해진 바 없으나, 조속히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FIU는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심사 업무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 민간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