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1국감]“공공기관 올해 임명 임원 13.5%, 친문 코드인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은 올해 공공기관에서 새로 임명된 임원을 자체 전수조사한 결과, 정부·여당의 ‘코드인사’로 의심되는 사례가 13.6%에 달했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39개 정부 부처 산하 370개 공공기관의 신규 임원 728명(당연직 제외) 중 99명(13.6%)이 정부·여당 관련 경력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절반이 넘는 60명(60.6%)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 출신 혹은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였다. 44.4%(44명)가 문재인·노무현 정부 청와대 근무자, 14.1%(14명)가 친여 성향 시민단체 및 대통령 직속 위원회 등 출신 인사였다.

올해 산하 공공기관에서 임원을 10명 이상 임명한 부처 중 정부·여당 관련 인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국무조정실(43.2%), 기획재정부(30.0%), 국토교통부(27.1%) 순이었다.

서일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임원 인사에 있어서도 ‘제 식구 챙기기’, ‘회전문 인사’를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게 됐다”며 “기관별 임원의 임기가 평균 2년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임기 말 알박기 인사를 통해 정권 이후까지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