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산업은행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기한 재연장···적극 지원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계약 기간 연장과 관련해 남은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도록 조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30일 산업은행 측은 “대우조선의 전략적 투자유치 관련 ‘현물출자·투자계약’의 거래종결기한을 12월31일까지 3개월 연장하기로 한국조선해양과 합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현재 거래 선행조건인 기업결합 승인 심사가 지체되고 있어 거래종결이 늦춰지고 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 측은 “전 세계 주요 조선사 간 기업결합인 만큼 심사 결과를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나, 한국조선해양이 연내 핵심 시장인 EU 심사종결을 목표로 심사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인수 주체인 한국조선해양과 협력해 남은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산업은행과 한국조선해양(당시 현대중공업)은 2019년 3월 대우조선 기업결합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하며 2020년 3월까지 출자를 이행하기로 한 바 있다.

다만 양측은 아직 거래를 매듭짓지 못한 상황이다. 한국과 EU(유럽연합),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싱가포르 등 6개국으로부터 기업결합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우리나라의 공정위와 EU, 일본 등 경쟁당국의 심사가 지연되고 있어서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거래가 성사되지 않으면 대우조선의 정상화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