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카드, IDEA에서 ‘대한항공카드’·‘MX BOOST’로 2관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카드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DEA에서 은상과 동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현대카드는 지난 21일 발표된 ‘IDEA 2021’의 브랜딩(Branding) 부문에서 ‘대한항공카드’로 은상을, ‘현대카드 엠엑스 부스트(MX BOOST)’로 동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신용카드 플레이트 디자인에 상품의 정체성을 반영하는 것을 넘어 패키지, 굿즈(goods), 팝업스토어 등 다각적으로 브랜딩 경험을 확장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은상을 수상한 ‘대한항공카드’는 대한항공과 현대카드의 파트너십을 통해 탄생한 국내 최초의 항공사 PLCC(Private Label Credit Card)다. ‘대한항공카드 030, 070, 150’는 탑승권, 수하물 태그, 항공기 동체 등을 모티브로 활용했다. 프리미엄 카드인 ‘대한항공카드 더퍼스트(the First)’는 항공기 창문을 연상시키는 형상에 일출, 일몰, 오로라의 색감을 담았다. 여권 케이스, 수첩, 여행 가이드북 등이 담긴 ‘대한항공카드 150’의 패키지도 디자인과 실용성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동상을 수상한 ‘현대카드 엠엑스 부스트(MX BOOST)’는 다양한 플레이트 디자인을 바탕으로 굿즈와 팝업스토어를 통해 새로운 브랜딩 경험을 제공해 높은 평가를 획득했다. 현대카드 MX BOOST는 풍선, 젤리곰, 하이엔드 전자제품 등을 모티브로 12가지 플레이트 디자인을 공개했다. 플레이트 디자인을 활용해 의류, 사무용품, 식료품 등 21종의 굿즈를 제작하고, 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팝업스토어를 서울 이태원의 바이닐앤플라스틱(Vinyl&Plastic)에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현대카드는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순간뿐만 아니라 일상 속 곳곳에서 브랜딩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한편, 현대카드는 그동안 IDEA에서 2010년 서울역의 ‘미디어 버스 쉘터(Media Bus Shelter)’로 환경 부문 금상을, 2019년 ‘the Green’으로 브랜딩 부문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총 3개 부문 본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모두 수상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