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북 경선 최종득표율···이재명 54.5% ‘압승’ 이낙연 38%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반수 이상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26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7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전북 경선에서 득표율 54.55%로 승리를 거뒀다.

이 지사는 순회경선 4연승을 달리다가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100표 차이로 밀리면서 처음 1위를 내줬으나, 하루 만에 반등을 이뤄냈다.

이 전 대표는 득표율 38.48%로 2위에 올랐다. 이어 추미애 전 대표 5.21%, 박용진 의원 1.25%, 김두관 의원 0.51% 순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경선 결과 발표 직후 “기대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경선순위 5위를 기록한 김두관 후보는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후보직을 사퇴했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