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내수 불확실성 지속”···8월 카드 승인액 7.2%↑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에 따른 내수 관련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다고 17일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견조한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개선 흐름을 이어갔으나,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관련 불확실성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코로나 4차 확산 전인 6월까지만 해도 내수와 관련해 ‘부진 완화’, ‘개선 흐름’ 등의 표현을 쓰다가 7월에 ‘불확실성 확대 가능성’을 우려했고, 8~9월에는 내수 불확실성 지속을 언급했다.

기재부는 “대외적으로는 주요국 백신 접종 확대 등에 힘입어 글로벌 경제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델타 변이 확산 등으로 실물지표 개선세가 다소 둔화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경제 충격 최소화 및 경기 회복세 유지를 위해 상생국민지원금 등 코로나 피해 지원 방안의 속도감 있는 집행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 다.

지난달 내수 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으나 일부 부정적 요인도 나타났다.

8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7.2% 늘어 2월부터 7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백화점 매출액도 14.4% 늘면서 7개월 연속으로 증가했다.

온라인 매출액은 37.4% 증가했다.

할인점 매출액은 2.5% 감소해 한 달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도 7.1% 줄면서 3월부터 6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8월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02.5로 전월보다 0.7포인트 하락하며 2개월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정부는 “8월 소매판매의 경우 백화점·온라인 매출액 증가 등은 긍정적 요인으로, 승용차 판매·할인점 매출 감소·소비자심리지수 하락 등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8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51만8000명 증가했다.

8월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석유류 가격 강세와 외식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월 대비 2.6% 올랐다.

주택시장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모두 상승 폭을 키웠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