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 구축···김학동 “뉴모빌리티 시장 우위 확보”

이미지 확대thumbanil

포스코의 기가스틸이 적용된 바디 컨셉 전기차(PBC-EV).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기가스틸(초고강도 경량강판) 1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전기차 등 미래 친환경차 강판 수요 대응과 글로벌 시장 우위 확보에 나섰다.

17일 포스코는 광양제철소에서 김학동 철강부문장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용 국회의원, 르노삼성 황갑식 구매본부장, 엠에스오토텍 이강섭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가졌다.

김학동 사장은 “광양제철소는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후 연간 950만톤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이자 최고의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로 거듭났다”며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은 포스코가 급성장하는 뉴모빌리티 시장에서 친환경차 소재 전문 공급사로서 글로벌 우위에 확실하게 서는 계기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친환경차 시장 확대, 차체 경량화 요구 등 자동차산업의 메가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약 50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신·증설해왔다.

포스코는 이번 투자를 통해 친환경제품 생산을 위한 박물 전용 압연기 도입, 열연공정 설비 신설, 정정 능력 증대, Al-HPF(열간성형 등)용 소재 생산 등으로 기가스틸 풀라인업을 구축했다는 평가다.

포스코 관계자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해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 중에 있다”며 “개선된 설비경쟁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포스코

#김학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