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눈앞에 벌레가 날아다니는 것 같다고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람의 눈에는 카메라의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하는 망막이 있습니다. 각막과 수정체를 통과한 빛이 망막에 도달하는 과정을 통해 사물을 보는 것. 이에 망막에 이상이 생기면 사물을 제대로 볼 수 없는데요.

망막 이상 중 안구 내벽에서 망막이 떨어져 발생하는 질환을 망막박리라고 합니다. 떨어진 망막은 제 기능을 할 수 없는데, 박리가 계속 진행돼 망막 전체가 떨어지면 시력을 잃게 됩니다.

망막박리는 대부분 망막이 찢어지거나 구멍이 생긴 상태를 의미하는 ‘망막 열공’에 의해 발생합니다. 망막과 내벽 사이에 생긴 틈(열공)으로 액체가 유입돼 망막을 내벽에서 떨어지게 만드는 것.

망막박리가 생기면 눈앞이 번쩍거리는 광시증, 먼지나 벌레 같은 게 떠다니는 듯한 비문증, 시야 일부를 검은 막으로 가린 것 같은 시야 장애,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는데요.

망막박리는 극히 초기를 제외하고는 망막을 안구 내벽에 다시 유착시키는 수술적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망막박리가 진행된 기간이 길수록 유착 성공률이 낮아지고, 시력 회복이 어려워집니다.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실명은 물론, 안구 위축이 올 수 있습니다. 안구 위축이 발생하면 눈이 쑥 들어가게 돼 얼굴 형태가 변하게 되지요.

모든 질환이 그렇듯 망막박리 또한 최대한 빨리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관건. 광시증, 비문증 등 망막박리와 관련된 이상 증상이 있다면 즉시 가까운 안과를 방문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망막박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