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소셜 캡처]난치병 병사에 군의관이 ‘꾀병’이라며 조롱, “징병할 때만···”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육군으로 복무 중 난치병을 앓게 된 병사에게 군이 제대로 된 치료는커녕 되레 조롱을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전역한 이 모 씨는 현재 CRPS라는 난치병을 앓고 있는데요.

원인을 알 수 없는 신경병성 통증이 온몸에 나타나는 이 병. 이 씨는 2년 전 일병 때 유격훈련을 받다 무릎을 다친 후 이 증상이 시작됐다고 하는데요. 당시 고통을 호소했지만 군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엄청난 통증에도 목발과 진통제를 주며 행군을 마치도록 한 것. 이후 2주 뒤에야 국군병원에 입원할 수 있었지만, 병원 군의관은 적절한 치료는 고사하고 ‘꾀병’ 운운하며 조롱을 일삼기까지 했습니다.

발병 16개월 후 군은 “의병전역 자격이 있다”고 알려왔지만, 이 씨는 이미 만기 전역한 상황. 병사 개인의 고통을 우습게 여기는 군의 (여전한) 태도에 네티즌은 분노합니다.(이하 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군대 부조리가 하루가 멀다 하고 튀어나오는데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디피(D.P.)’가 화제가 되면서 징병제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감마저 팽배해지는 분위기입니다.

대한민국 군을 지탱하는 건 무사안일 꿈에 젖어 사는 계급장들이 아니라 전국에서 모인 병사 개개인, 즉 국민임을 잊지 마세요.

이성인 기자 silee@

관련태그

#군대

#난치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