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브랜드 이름값 ‘양극화’, 청약 및 집값 온도차 ‘뚜렷’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최근 2년 대형 브랜드 아파트 청약경쟁률 41.7대 1, 그 외 건설사보다 3배 이상 높아
같은 입지 및 면적에도 집값 차이 발생···광역시 및 수도권 대형 브랜드 분양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달서sk뷰 메인투시도. 사진 =SK에코플랜트

주택시장에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이 높아지고 있다. 대형 브랜드 여부에 따라 청약경쟁률과 집값 차이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모습이다.

31일 한국부동산원의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2020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 10대 건설사(2021년 시공능력평가 순위 기준)가 공급한 브랜드 아파트는 8만4979세대로, 354만3295건의 청약접수가 몰려 41.7대 1 청약경쟁률을 나타냈다.

반면, 같은 기간 그 외 건설사가 공급한 아파트는 15만2488세대였고, 244만1628건의 청약이 접수돼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브랜드에 따라 경쟁률 차이가 3배 이상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의 규제 강화로, 이른바 ‘똘똘한 한 채’ 현상이 심화하면서 확실한 인지도를 갖춘 대형 브랜드 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집값에도 미치는 영향이 크다. KB부동산에 따르면, 대구 달서구 월성동 소재 ‘상인 자이’(2007년 2월 입주) 전용 84㎡의 올해 5월 실거래가는 5억5000만원(22층)으로 집계됐다.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한 ‘태왕 아너스 월성’(2007년 1월 입주) 전용 84㎡의 실거래가는 4억7000만원(22층)이었다. 입주시기와 입지조건을 비롯해 면적, 층수 등 모든 조건이 동일한데도 집값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수도권에서도 비슷한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경기 성남시 수정구 단대동 소재 ‘성남 단대 푸르지오’(2012년 9월 입주) 전용 84㎡의 올해 2월 실거래가는 10억9000만원(16층)이었다. 같은 기간 바로 옆 아파트 ‘성남 코오롱 하늘채’(2013년 2월 입주) 전용 84㎡ 실거래가는 9억3000만원(13층)으로 1억6000만원의 가격차가 났다.

이와 중에 최근 광역시와 수도권에서 선보이는 대형 브랜드 아파트 신규 분양이 눈길을 끈다.

SK에코플랜트㈜는 대구에서 선보이는 ‘달서 SK VIEW’(이하 달서 SK뷰)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지난 8월 27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단지는 대구광역시 달서구 본리동에 위치하며 전용 59~102㎡ 총 1196세대 규모 대단지다. 이 중 전용 59㎡ 487세대, 74㎡ 39세대 등 526세대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부산에서는 삼성물산이 9월 중 ‘래미안포레스티지’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단지는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 일대에 위치하며, 전용 39~147㎡ 총 4043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전용 49~132㎡ 2331세대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 광명시에서 ‘베르몬트로 광명’을 9월 중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경기도 광명시 광명1동 12-2번지 일원에 위치하며,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동, 전용면적 36~102㎡ 총 3344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726세대가 이번 분양될 예정이다.

경기 용인시에서는 현대건설이 9월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왕산리 일원에 위치하며, 1블록 전용 59~185㎡ 1043세대, 2블록 전용 59~159㎡ 1,318세대, 3블록 전용 59~143㎡ 1370세대 등 총 3731세대로 구성된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