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방정균 靑 시민사회수석, 20억 재산 신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박수현 소통수석 3.4억원 재산 신고

이미지 확대thumbanil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최근 고위공직자 재산이 공개된 가운데 방정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배우자 공동 명의의 연립주택을 소유하고 모친의 다른 아파트 2채 등 부동산 자산을 더해 총 20억653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2021년 8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 내역에 따르면 방 수석은 본인과 배우자, 부모와 자녀 재산을 포함해 총 20억65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등 총 3억4910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박 수석의 배우자는 충남 공주시 웅진동 아파트(59.89㎡)를 1억7000만원에 보유했다고 신고했으며, 충남 부여군 규암면 아파트(74.27㎡) 전세 임차권(1억200만원)을 추가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 포함된 비서관 가운데 서영훈 일자리조정기획비서관이 10억289만원을 신고하면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였다.

서영훈 비서관은 본인 명의의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상가(31.62㎡·1억9972만원)와 예금 8억2923만원을 각각 합쳐 총 10억28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이경윤 문화비서관(7억4409만원), 정춘생 여성가족비서관(7억2685만원), 윤난실 제도개혁비서관(2억3702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이경윤 비서관은 배우자 공동 명의로 된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연립주택(138.21㎡·2억1000만원)을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동작구 아파트(115.58㎡) 전세 임차권 5억원 등 총 7억440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춘생 비서관은 서울 강서구 염창동 아파트 전세 임차권(105㎡·4억5000만원)과 예금액 2억8903만원 등 총 7억2685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5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10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이날 게시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