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통화정책 완화정도 점진적 조정”···추가 인상 가능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26일 기준금리 0.25%p 인상 단행
통화정책방향결정문서 “점진적 조정” 표현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5개월만에 전격 인상한 가운데 통화정책 완화정도를 ‘점전적’으로 조정한다며 추가 인상 가능성도 열어뒀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외원회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0.75%로 0.25%p(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 인상 결정 후 통화정책방향 문구에서 향후 정책 방향 관련 “앞으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점진적으로 조정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시기는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및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물경기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민간소비가 다소 둔화됐으나 수출이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견조한 흐름을 나타냈다”며 “앞으로 국내 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호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소비가 백신접종 확대, 추가경정예산 집행 등으로 점차 개선되면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판단했다.

물가에 대해서는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 전망치(1.8%)를 상회하는 2%대 초반으로 높아질 것”이라며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초반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이날 올해와 내년 물가상승률을 각각 2.1%, 1.5%로 종전보다 0.3%포인트,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향후 추가 금리 인상 변수 중 하나로 언급되는 금융불균형 부분에 대해선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됐고 주택 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에서 높은 오름세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