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한·콜롬비아 정상회담 통해 실질협력 증진 방안 논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코로나 이후 중남미 국가와 첫 대면 정상외교
디지털·녹색협력 공동선언 채택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 발전키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진전 노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콜롬비아 정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두케 대통령과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본관 2층 집현실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양국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또한 한반도 및 중남미 지역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콜롬비아는 중남미 유일의 한국전 참전국이자 우리와 민주주의, 평화의 가치를 공유하는 전통적인 우방국이다.

지난 2016년 한-콜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래 우리와 교역,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온 중남미 3대 신흥경제국이기도 하다.

양 정상은 회담을 통해 올해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 콜롬비아의 한국전 참전 70주년을 맞아 그간의 양국 협력 성과를 평가했다.

또한 양 정상은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아 포괄적·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포스트 코로나 경제회복을 위해 양국이 디지털 전환, 친환경 성장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부기관 및 민간 간 교류협력을 발전시키자고 제안했다.

또한 콜롬비아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친환경 인프라 프로젝트 사업에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위한 두케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두케 대통령은 “한국의 과학기술, 혁신을 통한 발전상에 큰 관심을 갖고 항상 동경해왔다면서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지난해 이래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협력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 참전용사 및 가족에 대한 보훈 협력 확대 의사도 밝혔다.

두케 대통령 이에 대해 “콜롬비아는 2016년 내전 종식 이후 평화정착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의 개발협력 사업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진전 노력에 대해 언급하고 두케 대통령은 이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하고 지원 의사를 밝혔다.

양 정상은 한국이 올해 P4G 정상회의 주최국이었고 콜롬비아가 차기 P4G 회의 주최국인 만큼 이와 관련한 지속가능한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포용적 녹색회복을 위한 공동 노력을 함께 해나가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문화·예술분야를 비롯해 태권도와 같은 체육, 디지털 기반 교육 분야에서 교류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새로운 양국 관계 발전 비전을 담은 공동성언문도 채택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중남미 국가와의 첫 대면 정상외교다. 한미정상회담(5월21일), 한-스페인 정상회담(6월16일), 한-SICA 정상회의(6월25일)에서 표명한 대(對)중남미 협력 확대 의지를 다시금 나타내고 중남미 지역으로 우리 외교 지평을 확대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