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최고가 아파트는 ‘더펜트하우스청담’···무려 115억원

‘한남더힐’은 8년 만에 밀려나

이미지 확대thumbanil

강남구 청담동 엘루이 호텔 자리에 지어지는 ‘더 펜트하우스 청담’ 조감도. 사진 = 현대건설

서울에서 새 초고가 아파트가 속속 등장하면서 지난 7년간 전국 최고 매매가 기록을 놓치지 않았던 ‘한남더힐’이 8년 만에 밀려났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올해 들어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더펜트하우스 청담으로, 지난 3월 4일 전용면적 273.96㎡ 14층 두 가구가 115억원에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아파트의 같은 면적 6층은 지난달 7일 100억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으며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사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유명해졌다.

이 단지는 청담동 옛 엘루이호텔 터에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1개 동 규모로 지어진 최고급 아파트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비싸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 한남’은 이달 4일 전용 268.67㎡가 100억원(3층)에 팔려 올해 들어 한강 이북에 있는 아파트 중 가장 높은 매매가를 기록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