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42억8100만원···김범수 7억5000만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24억100만원 수령
배재현 부사장 등 스톡옵션 행사, 수십억 차익 실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 제공.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올해 상반기 42억8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24억100만원을 수령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7억5000만원을 받았다. 배재현 수석 부사장 등 주요 임원들은 상반기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 수십억원의 차익을 실현했다.

17일 카카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3억7500만원, 상여 39억6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 총 42억8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1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 총 24억1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 측은 “지난 2월 대표이사로서의 기여도, 회사 가치의 성장, 대내외 경영환경, 외부 보상경쟁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단기성과급을 지급했다”면서 “카카오공동체 주력계열사의 대표이사로 취임 후 공동체 시너지와 성장에 기여한 점을 고려, 일회성 특별상여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5억원 등 총 7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카카오 측은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주도한 역할과 카카오공동체 시너지 창출에 기여한 의장으로서의 리더십 등을 고려 지난해 단기성과급을 지급일정에 따라 지난 2월에 지급했다”면서 “의장 직책의 역할범위와 중요도 등을 기준으로 보상위원회 및 관리규정에 의거, 직책수당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 주요 임원들이 올해 상반기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 수십억원의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배재현 수석부사장은 상반기 급여 1억5000만원, 상여 3억500만원과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 76억52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행사 이익을 합산할 시 보수총액은 81억700만원이다.

신정환 신사업 담당 역시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을 포함 64억8000만원, 권승조 전 지적재산부문 책임자는 61억9200만원, 정의정 기술부문 책임자는 42억4800만원을 지급받았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