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우디 ‘스카이스피어 콘셉트’ 미래 럭셔리 모빌리티 비전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아우디가 차량을 플랫폼으로 탈바꿈한 전기 구동 럭셔리 로드스터
럭셔리를 재정의 하고 미래 럭셔리 세그먼트에 대한 비전을 제시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우디 ‘스카이스피어 콘셉트’. 사진=아우디 제공

아우디가 ‘스카이스피어 콘셉트’를 통해 미래 럭셔리 모빌리티 비전을 알린다. 이번 컨셉트카는 단순히 목적지에 가기 위한 수단을 벗어나 운전 경험 자체를 뛰어넘는 차량 경험을 지향한 것.

아우디는 오는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페블 비치 골프 코스에서 새로운 콘셉트카 제품군의 첫 멤버로 ‘스카이스피어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스카이스피어 콘셉트는 전기구동식 2도어 로드스터 차종으로, 미래 아우디 디자인으로 직결되는 모델이자 탑승자에게 매혹적이고 세계적인 수준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명확한 목적으로 설계됐다.

이를 통해 아우디는 인테리어가 인터랙티브한 공간이자 차가 매혹적인 경험을 위한 플랫폼이 되는 진보적인 미래 럭셔리 세그먼트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

아우디는 더 이상 단순 운전이 아닌 브랜드가 미래의 럭셔리함을 어떻게 재정의 하는지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스카이스피어 콘셉트는 그랜드 투어링과 스포츠 경험이라는 두 가지 다른 주행경험을 위해 디자인됐다.

가변 휠베이스라는 기술적 디테일이 핵심인데, 전기 모터와 차체 및 프레임 구성요소가 서로 맞물려 들어가는 정교한 매커니즘이다.

이를 통해 휠베이스와 차 외부 길이를 250mm까지 변경할 수 있으면서 지상고를 10mm까지 조정할 수 있다.

가변 휠베이스는 버튼 터치만으로 조작할 수 있으며 휠베이스가 축소된 ‘스포츠 모드’에서는 4.94m 길이의 e-로드스터로의 혁신적인 기술을 추가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우디 ‘스카이스피어 콘셉트’. 사진=아우디 제공

5.19m의 GT로 운전할 수 있는 ‘그랜드 투어링’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하늘과 풍광, 최대 레그룸, 원활한 통합 디지털 생태계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특히 그랜드 투어링 모드에서는 운전대와 페달이 보이지 않는 영역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러한 공간감은 스포티한 컨버터블에 완전히 새로운 가능성의 영역을 열어준다.

이와 함께 센서 시스템으로 도로와 교통 상황을 자동으로 주시하고 탑승자를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주는 게 목표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스카이스피어 콘셉트는 아우디 역사상 전설적인 클래식 모델인 호르히 853 로드스터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말리부의 아우디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구상 및 디자인됐다. 전장 약 5.2m의 인상적인 호르히 853 로드스터는 1930년대 현대적 럭셔리를 정의한 모델이면서 2009년 페블비치에서 열린 ‘콩쿠르 델레강스’를 수상하기도 했다.

전기 모터는 전동식 리어 액슬에 위치하며 총 465㎾의 최고출력과 750Nm의 최대토크를 자랑하며 무게는 1800㎏이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단 4초만에 가속이 가능하다.

배터리 용량은 80㎾h 이상으로 WLTP 기준에 따라 GT 모드에서는 500㎞이상 주행도 가능하다는 게 아우디의 예상이다.

아우디는 “럭셔리 자동차 사용자에게 콘서트, 문화 행사 또는 특별한 초대장이 있어야만 제공되는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개인화되고 독점적인 옵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아우디 스카이스피어 컨셉트와 같은 차량들을 통해 단순한 승차감을 넘어 지평을 넓히는 경험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몇 년 안에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