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용 가석방]엇갈린 정치권 반응···민주 “존중”·정의 “분노”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 출석.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결정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9일 이 부회장 가석방 허가와 관련한 구두논평을 통해 “법무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가 고심 끝에 가석방을 결정한 만큼 삼성이 백신 확보와 반도체 문제 해결 등에 있어 더 적극적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야당인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대내외 어려운 경제 여건 가운데 의미 있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은 국가 경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비중을 감안해 앞으로도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는 오늘 ‘돈도 실력이다’라고 선언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오늘 결정은 촛불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공정과 평등, 정의의 가치를 스스로 짓밟는 행위”라며 “대한민국이 삼성 공화국이자, 0.01% 재벌 앞에서는 법도 형해화된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열린민주당 정윤희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잘못된 결정으로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4시간 30분에 걸쳐 비공개 회의를 연 뒤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허가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가석방심사위의 결정을 그대로 승인함에 따라 이 부회장은 광복절을 앞둔 오는 13일 석방된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이재용

#가석방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