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소상공인, 자영업자 생존 위기···다음주부터 추경 집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수보회의 주재
“코로나 확산 차단, 백신 접종률 높여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코로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강화된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의 심정도 같을 것”이라며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히며 방역 조치에 대해 “그동안 시행한 고강도 방역 조치가 확산세를 꺾지는 못했어도, 급격한 확산세를 차단하는 데는 분명한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데도 불구하고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는 델타 변이로 인해 전 세계 확진자 수가 6주 연속 증가하고, 역대 최대 확진자 수를 기록하는 나라가 속출하는 등 또다시 새로운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국민들께서 협조해 주신 덕분에 방역의 수위와 긴장도를 최고로 높이고 우리의 방역·의료체계 안에서 코로나를 관리해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가 문제다. 여전히 중대한 고비가 지속되고 있다”며 “지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나는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는 데 전력을 다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다”며 “특히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서라도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조여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최근 백신 접종에 다시 속도를 내면서 40% 이상의 국민들이 1차 접종을 끝냈고, 추석 전 3,600만 명 접종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며 “집단 면역의 목표 시기도 앞당기고, 백신 접종의 목표 인원도 더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백신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반드시 목표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만 “세계적으로 백신 생산 부족과 공급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해외 기업에 휘둘리지 않도록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가장 안타까운 것은 고강도 방역 조치가 연장되면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것”이라면서 “우리 사회 전체가 함께 나눠야 할 무거운 짐으로 인식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다음 주부터 추경 집행을 통해 신속히 피해를 지원하고 금융 부담과 애로를 덜어드리는 등 다각도의 지원책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지자체들도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의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며 “중앙 정부는 지자체의 지원 사업에 필요한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