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대통령 “볕 못쬐는 中企 있다···현장 듣고 반영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다양한 중소기업 육성·지원 정책에도 중소기업 간 격차가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짚으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계획’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우리 정부는 중소기업 육성에 역점을 둬 상생협력 모범 사례들이 늘어나고,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을 이뤘으며, 제2벤처 붐으로 중소기업의 수출이 늘어나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고 전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전체로 보면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를 해 상생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현장의 얘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당부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