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카드, 상반기 순익 2822억원 전년비 27%↑···“소비심리 회복 영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총 취급고 67조9267억원 전년 동기보다 12.2%↑
온라인쇼핑·백화점·주유소 등 생활 경기 살아나
할부리스 취급고 5303억···30일 이상 연체율 0.9%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카드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6.7%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살아난 영향이다.

삼성카드는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282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삼성카드 순이익 증가에 대해 “회원 기반 확대와 이용 효율 개선 노력으로 매출액이 늘었고 판매관리비용의 효율화 제고 결과”라면서도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빠르게 확산하는 등 경기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자산건전성 악화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총 취급고는 67조926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2.2% 늘었다. 특히 카드사업 취급고는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온라인 쇼핑을 비롯한 백화점, 주유소 등에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가 57조9733억원, 카드금융(장·단기카드론)이 9조4231억원이다. 할부리스 취급고는 530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30일 이상 연체율은 0.9%로 나타났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