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리금융, 2030년까지 ESG 분야에 100조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그룹 ESG 비전과 중장기 전략’ 공개
2050년까지 그룹 탄소배출량 ‘제로화’
손태승 “지속가능한 사회 만들기 앞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2030년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에 100조원을 투입한다.

12일 우리금융은 지난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이사회 산하 ESG경영위원회의 사전 결의를 통해 ‘그룹 ESG 비전과 중장기 추진전략’을 대외에 선언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ESG경영의 새 비전을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으로 정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한 중장기 목표인 ‘플랜 제로 100’을 수립했다.

특히 우리금융은 탄소중립을 위한 그룹 차원의 대응으로 ▲2050년까지 그룹 자체의 탄소배출량은 물론,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제로(Zero)화를 제시했다.

이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그룹의 지속가능성장 기반을 마련하고자 ▲2030년까지 ESG상품·대출·투자, ESG채권 발행 등 ESG금융에 100조원을 지원하겠다는 정량 목표도 내놨다.

우리금융은 ESG금융에 대한 기준 수립, 철저한 사후관리, 투명한 공시 등 ESG금융 관리체계를 강화해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지난 4월 ESG경영위원회 승인을 거쳐 ‘ESG금융 원칙’을 수립했고 그룹 ESG금융 분류체계인 ‘W-택소노미(Taxonomy)’도 고도화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새로운 ESG 비전 아래 금융 본연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은 우리세대와 미래세대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