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동원 농심그룹 회장 취임···‘뉴 농심’ 닻 올려

ESG경영·신사업·해외 수출 강화 나서
”임직원 모두 스타트업처럼 성장해가자”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농심 제공

고(故)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부회장이 1일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신동원 신임 회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시장 환경 변화에 맞춘 신사업 확대, 해외 수출 증대를 통해 ‘뉴(New) 농심’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내놨다.

농심은 최근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신동원 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선정해 이사회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1일 밝혔다.

농심은 신동원 회장을 중심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한 뉴(New) 농심’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경제·시장·유통 환경이 더욱 불확실하게 변화하는 가운데에서도 계승과 혁신을 통해 미래 성장을 이뤄나가겠다는 것이다.

신동원 회장은 이날 국내외 그룹 임직원에게 전한 취임 메시지에서 ▲내부로부터의 변화를 통한 사회적 역할 수행 ▲국내외 사업의 레벨업 ▲국민과 함께하는 더 좋은 성장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농심은 신 회장 취임과 함께 기업 슬로건을 ‘인생을 맛있게, 농심’(Lovely Life Lovely Food)으로 바꾼다. 신뢰받는 품질과 맛, 식품 안전에 대한 철학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고객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동반자로서 더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에 농심은 ESG 경영 강화에 나선다. 전담 조직을 꾸려 ESG 경영을 효과적으로 실행, 관리할 예정이다. 향후 라면과 스낵의 포장 재질을 종이나 재생 페트(PET) 원료로 바꾸는 노력도 지속한다.

신동원 회장은 “보다 수평적인 기업문화 조성과 디지털 기반의 업무 혁신도 고객가치의 극대화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며 “고객과 직원의 눈높이에 맞춘 기업경영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 회장은 ‘라면 가치의 레벨업’도 주문했다. 품질면에서 프리미엄 제품으로 소비자를 만족시키는 것에서 나아가 새로운 식문화를 위해 라면이 변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이에 농심은 1인 가구 및 노인 인구의 증가 등 시장 상황을 반영한 제품과 MZ 세대 등 새로운 취향을 반영한 제품의 개발을 추진한다. 식품산업에서 얻은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신규 사업 분야도 키운다. 콜라겐 등의 건강기능식품과 대체육 등이 대표적이다. 또 새로운 식문화 조성을 위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내외 스타트업 지원도 지속한다.

신 회장은 또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라면기업 5위라는 지금의 성적에 만족해서는 안된다”며 “이를 위해 생산과 마케팅 시스템을 세계 탑클래스로 재정비하자”고 당부했다.

농심은 연말 미국 제2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다. 제2공장은 봉지면 1개 라인과 용기면 2개 라인이 우선 설치된다. 모두 고속 생산 라인으로 연간 약 3억5000만개의 라면을 더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제1공장 생산량까지 합치면 연간 생산량은 총 8억5000만개에 이른다.

국내 생산 시설을 활용한 수출물량 증산에도 나선다. 기존 생산시설을 업그레이드해 생산량을 늘리는 것이다. 농심은 이미 구미와 안성의 생산량 증대를 마쳤고, 내년까지 안양공장을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생산량 증대로 현재 30%대인 해외매출 비중을 더욱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마지막으로 신동원 회장은 “1965년 당시 농심은 스타트업이었다”며, “임직원 모두가 젊은 피가 되어 스타트업처럼 활발하게 성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