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SICA와 정상회의···“미래지향적 협력 확대 기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제4차 한·SICA(중미통합체제) 정상회의 참석
제3차 한·시카 정상회의 이후 11년 만에 개최
코스타리카 정상 “文, 코로나 지원 노력 감사”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중미통합체제(SICA) 정상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과 SICA(중미통합체제) 간에도 포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화상 회의 형태로 참여한 제4차 한·시카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은 안정된 거버넌스를 구축해 역내 통합과 지속가능 경제 발전을 이루려는 시카(SICA·중미통합체제) 회원국들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중미 독립 200주년, 벨리즈 독립 40주년, 시카 출범 30주년과 중미 평화프로세스 35주년까지 여러모로 뜻깊은 회의에 한 시카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시카는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파나마, 도미니카공화국, 벨리즈, 니카라과 등 중미 8개국 발전을 논의하기 위한 지역 간 협의체다.

한국은 역외 옵서버로 가입돼 있다. 참여정부 때인 2010년 제3차 한·시카 정상회의 이후 11년 만에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인들은 아시아의 '라티노'라고 불릴 정도로 열정적이며 역동적이다. 시카 회원국과 한국은 지구 반대 편에 있지만, 국민들은 정서적으로 가깝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2012년 시카의 역외 옵저브 국가가 됐고, 아시아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했다. 오는 8월에는 중미 경제 통합 은행의 영구 이사국이 된다. 공동의 번영을 추구하는 시카의 여정에 한국이 함께 하고 있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시카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방역 물품과 경험을 나누며 연대와 협력을 실천했다. 이제 그 협력과 연대의 지평을 더 넓히려 한다”고 밝혔다.

의장국인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환영사를 통해 “한국이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에 대해서 문 대통령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기후변화, 지역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문 대통령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마르코 비니시오 세레소 아레발로 시카 사무총장도 개회사에서 “한국의 성공 사례와 개발 경험, K-방역 제도를 전수해 준 것을 통해서 우리의 연대는 더 강화될 것이며, 상호간의 이해가 더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