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취임 3주년’ 구광모 LG 회장, 주식도 ‘레벨 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보수적 이미지 벗어나 파격·공격 경영으로 ‘뉴 LG’ 분위기 일신
‘선택과 집중’ 효과에 8개 상장 계열사 주가 3년새 47.3% 상승
전기차 배터리·전장 사업 기대감에 LG화학·LG전자 주가 껑충
㈜LG 주가 상승세에 구광모 회장 보유 지분 가치, 3조원대 육박
꾸준한 호실적·LG엔솔 상장 효과에 LG그룹주 신바람 지속 전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오는 29일로 취임 3주년을 맞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확실히 나아진 경영 성과를 뽐내며 재계 안팎에 확실한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 구광모 회장의 취임 이후 LG는 그동안 보여줬던 다소 소극적이고 보수적인 행보 대신 적극적인 공격 경영으로 분위기를 일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 회장 취임 후 달라진 LG의 모습은 계열사 주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LG그룹 계열사 주가가 3년 전보다 평균 47.3%의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확실히 달라졌다. 구 회장 개인적으로도 3년 사이 1조원 이상의 주식가치를 부풀리는 성과를 냈다.

구광모 회장은 오는 29일 취임 3주년을 맞는다. 지난 2018년 5월 뇌종양 투병 끝에 타계한 양아버지 고 구본무 회장의 뒤를 이어 LG그룹의 역대 네 번째 총수가 된 구광모 회장은 취임 초부터 격식과 관행을 타파하는 행보로 눈길을 끌었다. 40대 초중반의 젊은 총수다운 파격 행보로 화제를 모으면서도 증조부 구인회 창업주부터 조부 구자경 전 회장, 양부 구본무 전 회장 등 선대 회장들이 이룩한 업적과 전통을 계승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구 회장 취임 후 LG는 2차 전지 사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자동차 전장 부품 등 LG가 전통적으로 강점을 보였던 사업에 집중하고 대신 휴대전화 등 상대적으로 미약했던 사업을 과감하게 접는 등 그룹 전반의 체질 개선을 위한 광폭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구 회장의 취임 시점과 현재의 LG그룹 계열사 주가를 비교하면 대부분이 상당 수준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6월 현재 코스피에 상장된 LG 계열사 종목은 LG,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이노텍, LG전자, LG화학, LG헬로비전 등 8개 회사다. 이들 회사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47.3%이며 3년 사이 유일하게 하락한 LG헬로비전을 빼면 57.3%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국내 화장품업계 대장주인 LG생활건강은 LG 계열사 주가 중 가장 비싸다. 3년 전 139만6000원이던 LG생건 주가는 3년 뒤 21.8% 오른 170만1000원(18일 종가 기준)을 나타냈다.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LG화학이다. 3년 전 33만3500원이던 LG화학의 주가는 지난 18일 82만2000원의 종가를 기록했다. 3년새 주가 상승폭은 무려 146.5%다. 올 초 한때 100만원대까지 올랐던 LG화학은 전기차 산업의 성장 기대감 덕에 3배 가까운 오름세를 나타냈다.

LG전자의 주가 상승세도 가팔랐다. 3년 전 8만3000원이던 LG전자의 주가는 15만7000원까지 올랐다. 3년 사이 상승률은 89.2%로 두 배에 가깝다. 지난해 말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협업 계획을 발표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그룹의 지주회사인 LG도 계열사들의 잇단 성장에 고무되면서 주가가 꾸준히 올랐다. 3년 전 7만2100원이던 LG 주가는 지난 18일 10만3500원의 종가를 기록했다. 3년 사이 주가 상승률은 43.6%였다.

특히 LG 주가의 상승은 구광모 회장 본인의 보유 주식 가치 상승과도 연결됐다. 구광모 회장은 지난 2018년 11월 구본무 회장의 지분 상속을 마무리하면서 LG의 새로운 최대주주가 됐다. 이 당시 구광모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는 약 1조6875억원이었다.

이후 할아버지인 고 구자경 명예회장의 별세 후 할아버지 지분을 상속 받고 작은 아버지인 구본준 LX그룹 회장과의 계열분리 과정을 거치면서 보유 주식수가 2753만771주로 조정됐다. 이 지분의 현재 가치는 3년 전보다 68.9% 불어난 2조8494억원에 이른다.

시장 안팎에서는 구 회장의 지분 가치가 더 불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각 업계에서 상위권의 시장 영향력을 차지하는 LG 계열사들의 안정적 실적 시현도 호재지만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의 등장이 최대의 호재다.

지난 8일 코스피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LG엔솔은 빠르면 오는 9월~10월께 코스피 시장에 데뷔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소 예상 시가총액만 75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는 만큼 시장 등장과 동시에 코스피 시총 3위이자 LG그룹주 중 시총 1위 자리를 꿰차게 된다.

LG엔솔이 상장되면 모회사인 LG화학은 물론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지주회사 LG도 상당한 상승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곧 LG 최대주주인 구광모 회장에게도 큰 이득이 될 일이기도 하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LG 계열사들이 시장에서 꾸준히 선전하고 있고 오는 7월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출범과 LG엔솔의 상장 등 여러 호재가 쌓여있는 만큼 LG그룹주의 상승세와 구 회장의 자산가치 상승은 계속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