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G7 회의 참석 영국 출국···유럽 3개국 순방 돌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면 다자정상회의 시대 개막
호주, EU와 각각 양자 정상회담 개최
‘수교 이래 첫’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스페인은 코로나 후 첫 방문 외국정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출국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공항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등의 배웅을 받으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11~13일(현지시간) 2박3일 간 영국 서남부 휴양지 세인트이브스의 콘월에서 진행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3개 확대회의 세션에 참가해 한국판 뉴딜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확대회의 1세션에서는 글로벌 백신 공급 확대,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2세션에서는 열린 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을, 3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을 각각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기간 동안 의장국인 영국을 비롯해 호주, 유럽연합(EU)과 각각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이런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까지 한일 양국이 공식 일정 합의를 이뤄내진 못한 상황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현장에서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담) 형태의 자리가 즉석으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2박3일의 G7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다음에는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국빈 방문한다.

13~15일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기간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미하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등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이후 15~17일 스페인 국빈 방문 기간에는 펠리페 6세 국왕 주최의 국빈 만찬,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의 회담, 상원 및 마드리드 시청 방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열리는 경제인 행사 참석 등의 일정이 계획되어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