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靑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출범”···정상회담 수속조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 9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상 회의 개최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논의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미국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소인수 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0일 “한국과 미국이 9일 코로나 백신 제조 확대를 위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공식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포괄적인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한미 양국은 지난 9일 오후 8시~9시(한국시간)에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첫 회의를 개최했다.

미국 측에서는 글로벌 보건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 등 美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관계자,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보건부, 美 국제개발금융공사(DFC) 등 총 12명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외교정책비서관, 산업정책비서관, 방역기획관 등 청와대 관계 비서관,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식약처,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장 등 13명이 참여했다.

전문가 그룹 첫 회의에서 양국 참석자는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향후 활동 계획을 협의했다.

청와대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하였으며, 향후 협의 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 체계적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앞으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운영하면서, 주기적으로 결과를 점검하고, 이후 운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