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2년 연속 G7 초청, 국제적 위상 높아져···외교 업그레이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외교 업그레이드되는 기회
“외교 지평 확대하는 계기”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무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이번 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 “정상회의 참석 자체로 우리 외교가 업그레이드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G7 정상회의에 우리나라가 2년 연속 초청된 것은 우리의 국제적 위상 G7 국가들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우리나라가 경제에서 세계 10위 정도의 수준으로 발전한 것뿐 아니라 문화, 방역, 보건의료, 시민의식 같은 소프트파워 분야에서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게 된 것이 무척 자랑스럽다. 모두 국민들께서 이룬 성취인 만큼 국민들께서도 자부심 가져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G7 정상회의를 글로벌 현안해결에 기여하는 우리의 역할을 강화하고 외교의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로 삼겠다.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강조하고 기후위기 대응에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협력을 이끄는 가교국가로서의 역할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K-방역, 한국판 뉴딜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는 것과 함께 우리의 뛰어난 디지털 역량이 글로벌 현안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G7 회의는 코로나 이후 중단된 다자 정상회의가 재개되는 것일 뿐 아니라 주요국과 활발한 양자 정상외교를 펼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국민들께서도 많은 관심과 성원 보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