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코로나 변이바이러스·독감 ‘원샷’ 결합 개량백신 확보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분기 백신 접종 계획 지원방안 업무보고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 계획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 대통령, 청와대서 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시대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 계획’, ‘3분기 백신 접종 계획 지원방안’, ‘국내 백신 개발 현황 및 향후 계획’,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후속조치 계획’을 보고 받았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백신 도입이 늦다는 불신을 짧은 시간에 극복하고 분위기를 대반전 시킨 방역과 보건 당국, 의료진의 수고가 정말 많았다”면서 “지금까지 정부가 전문가들과 계획을 세우고 그에 따라 접종을 차질없이 진행해 왔다는 점을 자신 있게 알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이 1년 넘게 지속되면서 국민들이 지쳐있으니, 이번 여름휴가 때는 방역과 휴식의 조화를 이뤄 달라”며 “노사정 합의를 통해 휴가의 시기와 장소를 분산하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말했다. 

또한 “작년 폭염기에 의료진이 탈진하는 사태가 있었는데, 올해는 접종까지 일의 범위가 넓어졌으니 의료진의 적절한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변이 바이러스에 효력을 발휘하는 백신이나 코로나와 독감을 원샷으로 결합시킨 백신 등 개량백신에 대한 국제적 동향을 잘 살피고 전문가와 논의한 후, 개량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에 대해 “지금까지 해오던 업무의 범위를 넘어서므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관련 조직과 추진체계를 강화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소아암 환자나 신생아 중환자의 보호자의 경우, 자신은 우선순위가 아니지만,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고 보호를 하기 위해 면역력을 갖추는 게 필요하므로, 우선접종 대상으로 고려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