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GRS ‘독산 시대’ 열었다···ESG 경영 선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3년만의 사옥 이전···금천롯데타워 입주

이미지 확대thumbanil

차우철 롯데GRS 대표(왼쪽)가 7일 롯데GRS 신사옥 개소식 목련나무를 식수하고 있다. 사진=롯데GRS 제공

프랜차이즈 기업 롯데GRS가 7일 서울 구로구 독산동 ‘금천롯데타워’에 입주하며 독산동 시대를 열었다. 롯데그룹 모태였던 서울 용산구 갈월동 사옥을 33년만에 떠난 것이다. 롯데GRS는 신사옥 입주와 함께 중장기 ESG 경영 강화 계획도 발표했다.

롯데GRS는 이날 서울 독산동 소재 금천롯데타워로 사옥을 이전하고 ESG 경영 실현을 위한 ‘2025 위드 어스 포 어스(2025 With Us, For Earth)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용산구 갈월동 사옥은 롯데건설 소유 건물로 향후 서울시 청년주택 사업 운영 부지로 확정됨에 따라 독산동에 위치한 ‘금천롯데타워’에 신사옥 입주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롯데GRS는 금천롯데타워 4층부터 10층까지 총 6개층에 입주하며, 기존 혜화, 마곡, 관악에 위치한 6개 수도권 영업지점과 2개의 사업 부문을 한 공간으로 집결해 업무의 효율성 강화 등을 통한 경영 개선에 나선다.

이와 함께 차우철 롯데GRS 대표는 ‘2025 위드 어스 포 어스’ 캠페인을 통한 ESG 경영 중장기 로드맵도 발표했다.

먼저 롯데GRS는 환경(Enviroment)분야에서는 현재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운영하고 있는 환경부 자발적 협약 및 다회용컵·리유저블컵 사용을 통해 고객과 함께 하는 친환경 캠페인 강화에 나선다.

롯데GRS는 현재 운영 중인 친환경 정책 플라스틱·화학물질 저감화, 재활용 페트(R-Pet) 사용 확대, 친환경 패키지 도입, ·녹색구매 강화 계획을 오는 2022년까지 실행할 계획이다.

또 2022년부터는 전기·수도 등 자원 에너지 사용량을 감소할 수 있는 친환경 매장 구축 및 매장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마감재와 인테리어 요소들을 친환경 소재들로 운영한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바이크 역시 전기 바이크 도입을 2023년까지 배치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재생 종이 및 재생 유니폼 등 재활용 재질을 활용 방안을 활성화 하고 고객에게 제공하는 비닐봉투와 폐기 되는 종이 영수증 등 일회용품 사용 축소로 일회용품 리사이클링 도입율 50%, 친환경 패키징 도입율 50%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롯데GRS는 사회적 책임(Social) 분야의 역량 강화를 위해 상생·재능기부·파트너십 등 3개의 키워드를 선정했다. 가맹점과 가맹본부의 상생·동반성장을 위한 금융 지원책을 비롯해 아동·미혼한부모와 다문화 가정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을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예비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상권분석·법률교육 등 창업 준비에 필요한 노하우와 시스템을 지원하고, 사회공헌 기부 단체와의 협업 체계 마련으로 고객과 함께하는 모금 활동을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GRS는 투명 경영을 위해 이사회 회의록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으며, 향후 ESG 이사회 산하 ESG 위원회와 실무 협의회를 구성해 ESG관점에서의 경영 활동 의사 결정 프로세스 수립으로 ESG 목표 및 평가 등을 통한 관리 조직을 구성할 계획이다. ESG 위원회 및 실무협의회 구성으로 2023년까지 ESG 관련 인증 제도인 ISO 인증을 받아 2025년에는 국내 금융 기관 및 투자 자문 회사에서 운영하는 ESG 평가 인증을 획득한다는 구상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1979년 창립해 1989년 현 용산구 갈월동 사옥으로 이전한 이후 지속적인 기업 규모의 성장으로 33년만에 사옥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며 “독산동 새로운 터전 마련으로 ESG 경영의 기반을 다지고 고객과 사회부터 신뢰받는 대한민국 대표 외식기업으로 자리매김을 위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esg

#롯데GRS

#차우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