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리테일·홈쇼핑 합병안 주총 통과···“디지털 커머스 기업 도약”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오는 7월 예정대로 합병한다.

GS리테일은 28일 서울 강동구 동북부사무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GS홈쇼핑 합병 안건을 원안대로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GS강서N타워에서 열린 GS홈쇼핑의 임시주주총회에서도 GS홈쇼핑과의 합병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S리테일이며, GS홈쇼핑 주식 1주당 GS리테일 신주 4.22주가 배정되는 방식으로 합병한다. 합병기일은 오는 7월 1일이며 신주상장예정일은 7월 16일이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GS리테일의 GS홈쇼핑 흡수 합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심화한 유통산업 내 지각 변동과 주도권 경쟁에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커머스를 중심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하고 고객들이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모든 쇼핑을 해결할 수 있는 끊김없는(seamless) 토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온·오프라인 통합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합병 GS리테일은 디지털 커머스를 통합 법인의 핵심 사업영역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이와 관련한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한다는 구상이다. 또 양사의 정보기술(IT)·데이터·물류 등 핵심 역량을 통합해 상품 경쟁력을 차별화하고 배송 인프라 통합을 통해 라스트마일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는 퀵커머스와 구독 경제 등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고, 홈쇼핑은 온라인 기반의 소비자 직접 판매(D2C), 라이브 커머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기로 했다.

앞서 GS리테일은 GS홈쇼핑과의 합병 이후 5년간 1조원을 투자하고 오는 2025년까지 취급액 25조원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GS리테일

#GS홈쇼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