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교촌에프앤비 1분기 매출 17% 늘었다···최대 실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분기 매출 1239억원·영업익 108억원 달성
분기 말 가맹점 수 1284곳···폐점 한 곳도 없어
코로나19에 배달·포장 수요 확대로 고공성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포장, 배달 수요가 늘어난 데 힘입어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교촌에프앤비는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다고 11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39억원, 당기순이익은 7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7.4%, 17.0% 늘었다.

회사 측은 “지속된 배달 및 포장 수요 확대에 따라 상승한 판매량이 1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며 “작년 11월 출시한 리얼후라이드와 올해 3월 출시한 교촌치즈트러플순살 등의 신메뉴 출시도 실적 상승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기준 교촌치킨 가맹점 수는 1284곳이며, 폐점은 1분기 단 한 곳도 없었다.

향후 교촌은 국내 프랜차이즈 사업뿐 아니라 해외 사업 강화에도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올해 3월 싱가포르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고, 4월에는 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마스터프랜차이즈 본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교촌은 미국,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6개국에 47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수제맥주 사업 진출, HMR 및 가공소스 사업 등 신사업 영업 활성화를 통해 지속 성장 발판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4일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고 있는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을 활용해 시너지를 만들고 수제맥주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며 “올해 30주년을 맞은 의미 있는 해인만큼 상생 경영을 통한 가맹점과의 동반 성장, 해외사업 및 신사업 확대 등으로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