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T, 통신·중간지주 인적분할···박정호표 ‘구조개편 초안’ 완성

SKT, 유무선통신·ICT투자회사 인적분할 추진 공식화
ICT투자회사서 하이닉스·ADT캡스·11번가 등 거느려
투자회사는 반도체 투자 강화, ICT 계열사 IPO 추진
박정호 SKT 사장, 고심하던 지배구조 개편 밑그림 완성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지배구조 개편을 공식화했다. SK텔레콤을 통신과 ICT 중간지주사로 인적분할하는 형태다. 분할 존속회사는 유무선 통신사업을 기반으로 구독형 마케팅, 데이터센터 등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ICT 중간지주사(투자전문회사)는 SK하이닉스를 포함,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을 거느린다. ICT 투자전문회사는 반도체 밸류체인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수년 전부터 고심해왔던 지배구조 개편안의 밑그림이 완성됐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및 디지털 인프라 컴퍼니와 ICT 투자전문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분할 존속회사는 인공지능 및 디지털 인프라 컴퍼니로 유무선 통신사업이 주다. 미디어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를 거느린다. SK텔레콤 측은 SK브로드밴드를 자회사로 두고 5G 리더십을 기반으로 인공지능과 디지털 신사업을 확장하겠다고 설명했다.

인공지능은 현재 SK텔레콤의 서비스와 상품에 확대 적용되고 있으며 분할 후에도 SK ICT 전 영역을 이끈느 코어 기술로 자리잡게 된다.

SK텔레콤 측은 “존속회사는 안정적 현금흐름을 기반으로 5G 유망사업에서 미래 수익을 창출하고 인공지능, 디지털 인프라 등 혁신기술 개발에 지속 투자, ICT 산업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적분할로 신설되는 ICT 투자전문회사는 유무선 통신을 제외한 대다수의 ICT 패밀리 계열사를 거느린다. 반도체 자회사인 SK하이닉스, 보안업체인 ADT캡스, 커머스 계열사인 11번가, 모빌리티 계열사인 티맵모빌리티 등이 포함됐다.

ICT 투자전문회사는 우선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과거 SK하이닉스가 키옥시아(구 도시바메모리) 투자,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를 진행했을때보다 활발하게 투자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뉴ICT 자회사들의 IPO도 적극 추진, 자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높여 수익창출,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ADT캡스와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은 생활 전반의 편의를 제공하는 라이프 플랫폼 기업을 지향한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인적분할이 통신과 더불어 반도체, 뉴ICT 자산을 시장에서 온전히 평가받아 미래 성장을 가속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1위 통신사업과 신성장 사업을 분리, 각 영역에 적합한 경영구조와 투자기반을 갖춰 주주들에게 통신과 신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ICT 투자전문회사와 SK(주)와의 합병설과 관련해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다.

SK텔레콤은 추후 이사회 의결,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연내 분할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4일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열고 구성원들에게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설명했다.

박 사장은 “지금까지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잘 키워온 SK텔레콤의 자산을 온전히 평가받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시점”이라며 “분할 후에도 각 회사의 지향점에 따라 계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