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에쓰오일, 친환경시설 연이어 증설∙···ESG 경영 박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잔사유 탈황시설·유증기 소각설비 신증설 완료
초저유황 고부가 제품 생산···연 400억원 이익 전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S-OIL 잔사유 탈황시설. 사진=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이 최근 대기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친환경시설의 신증설 공사를 연이어 완료하고 가동을 시작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잔사유 수소 첨가 탈황시설(RHDS)의 증설 공사를 마무리하고 지난 20일부터 가동을 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이달 초에는 유증기 소각 설비(VCU)가 가동을 시작했다. 석유제품과 생산과정에서 대기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기 위한 RHDS 증설과 VCU 신설에는 투자비 약 730억원이 투입됐다.

RHDS는 원료인 고유황 잔사유를 고온 고압의 반응기에서 수소 첨가 촉매 반응을 통해 불순물을 제거해 생산 제품의 대기오염 물질 배출을 줄이는 환경친화 시설이다.

이번에 증설한 탈황시설(제1기 RHDS)은 잔사유 처리량이 하루 3만4000배럴에서 4만배럴로 18% 증가했다.

에쓰오일은 탈황 처리한 잔사유를 후속공정을 거쳐 나프타와 초저유황 경유 등 경질유 제품을 생산하고 일부는 늘어나는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고부가가치의 저유황 선박 연료유로 전환해 수익성을 높일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기존 정유 시설의 효율성과 생산 능력 제고 등으로 연간 400억원의 이익 개선 효과가 전망된다.

RHDS 증설 공사는 2019년 4월부터 이달까지 24개월 동안 코로나19 감염 사례나 사고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RHDS 증설은 지난해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유에 대한 황 함량 규제 강화 등 저유황 선박유 수요 증가 추세에 적극 대응하여 ESG 경영의 일환으로 투자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RHDS 보다 앞서 이달 초 가동을 시작한 VCU는 저장탱크에서 배출하는 유증기를 포집하고 완전 연소해 유해 물질의 대기 배출을 방지하는 친환경 설비다.

지난해 9월 공사를 시작해서 올해 2월 말까지 저장탱크 19기 등에 설치된 배출 시설을 개조하고 총 7km의 배관을 새로 설치해 연결했다.

친환경 시설 투자 등 S-OIL의 ESG경영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울산공장의 원유와 제품 저장을 위해 사용 중인 저장탱크의 유증기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더 큰 용량의 VCU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