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니콜라, GM發 쇼크에 27% 폭락···2630억 산 서학개미 ‘멘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M, ‘사기 논란’ 니콜라 지분인수 포기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니콜라 홈페이지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사기 논란’에 휩싸인 미 수소전기차업체 니콜라의 지분 인수를 포기했다.니콜라가 GM과 함께 만들기로 했던 픽업트럭 ‘배저’ 생산 계획도 무산됐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니콜라와 GM은 이와 같은 내용으로 대폭 축소·수정된 양사 파트너십 합의안을 공개했다.

당초 GM은 지난 9월 발표에서 니콜라 지분 11%를 취득하고, 자사 배터리 시스템과 연료전지 기술을 니콜라에 제공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한 20억 달러 규모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에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배저 트럭의 설계 및 제조는 GM이, 판매 영업과 마케팅은 니콜라가 맡기로도 합의했다.

그러나 이번에 발표된 최종 합의안은 GM이 니콜라에 클래스7과 클래스8 세미트럭에 사용할 연료전지 기술만 제공하는 것으로 대폭 후퇴했다. GM의 ‘얼티엄’ 전기배터리 시스템을 니콜라가 사용하는 문제는 더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9월 말 ‘니콜라는 사기 회사’라는 공매도업체(주가 하락 시 이익이 발생하는 투자 방식) 힌덴버그 리서치의 보고서 공개 후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한 데 따른 조치다. 보고서 논란 후 니콜라 주가는 폭락하고,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 이사회 의장이 사임했다.

이후에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가 밀턴과 니콜라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면서 GM으로서는 파트너 관계 유지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GM의 지분 인수 포기와 배저 트럭 무산으로 니콜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26.9% 폭락 마감했다. GM 주가는 2.7% 하락으로 상대적으로 낙폭이 적었다.

이에 그동안 니콜라에 투자한 ‘서학개미’들의 손실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개인과 일부 기관투자가를 합한 국내투자자가 순매수한 주식은 약 2억3745만달러(2630억원)에 달한다.

한편, 니콜라는 배저 트럭 포기와 무관하게 수소전기차 기술을 활용한 대형트럭 개발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 증시로 떠난 서학개미들이 늘어난 상황에서 니콜라는 국내 투자자들이 6번째로 많이 매입한 미국 종목이다.

니콜라 주가는 6월 초 한때 79달러 수준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사기 및 거품 논란 등으로 꾸준히 하락세를 탔고, 이날 폭락으로 인해 고점의 약 4분의 1 수준인 20.41달러까지 떨어졌다.

고병훈 기자 kbh6416@

관련태그

#니콜라

#G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