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원태 vs 조현아 연합, 소액주주 ‘세몰이’ 나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연합 측이 소액주주 의결권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한진칼은 지난 주말부터 소액주주를 대상으로 의결권 위임장을 확보하기 위해 주주명부상 주소지로 직접 찾아가고 있다.

앞서 지난 6일에는 의결권 권유 업무를 위해 상장기업 의결권 위임장 전문대행사를 위촉하기도 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연합도 위임장을 확보하기위한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고 의결권대리행사권유팀을 꾸린 상태다.

KCGI는 공시에 따라 오는 11일부터 의결권 위임 권유에 나선다.

한편 양 측은 오는 27일 열리는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에 나선다. 한진칼 이사회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과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내이사 신규 선임, 사외이사 후보 5인 선임 등을 주요 안건으로 올렸다.

반면 조현아 연합은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과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의 전문경영인(사내이사) 선임안과 기타비상무이사 후보 1인, 사외이사 후보 4인 선임안, 이사 자격 제한을 골자로 한 정관 변경 등을 제안했다.

한진칼은 정관상 이사회 인원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는 찬반 투표 결과에 따라 이사 후보 14명의 선임 여부가 결정된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