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현모 KT 사장, 첫 행보는 ‘AI’···현대중공업지주·KAIST와 협력

KT, 현대중공업지주·KAIST·한양대·ETRI와 ‘AI 원팀’ 결성
AI 인재양성 플랫폼 공동 구축, 오픈 생태계 조성 ‘협력’
구현모 “AI 원팀으로 1등 국가 되도록 지원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T 제공.

구현모 KT 사장이 차기 CEO 내정 이후 첫 행보로 민간, 공공, 학계를 아우르는 인공지능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인공지능 1등 국가를 위해 협력키로 한 것. 이번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인재 양성 플랫폼 구축, 오픈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KT는 20일 대전 KAIST 본관 1층 회의실에서 현대중공업지주, 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과 인공지능 1등 국가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AI 원팀’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명준 ETRI 원장 및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KT는 KAIST, 한양대, ETRI와 함께 인재양성 플랫폼을 조성키로 했다. 인공지능 실습과 개발을 위한 교육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중소기업과 벤처, 학생들이 가진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컴퓨팅 자원과 데이터,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 실무형 인공지능 교육과정을 개설해 각 산업영역 별 특성에 따른 기술인력 양성에 나서는 한편 인공지능 인재의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번 AI 원팀에 인더스트리 대표기업으로 참여해 관련 산업의 적용 노하우, 기술을 중소, 중견, 벤처기업들과 공유해 적용사례 발굴 및 인공지능 생태계 확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KT와 이들 기관들은 중소, 벤처기업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형 인공지능 생태계를 조성하고 제조, 유통, 서비스, 금융 등 다양한 산업에서의 인공지능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를 공유, 필요한 솔루션과 인재를 쉽게 만날 수 있는 플랫폼이자 생태계로 확대, 발전시킬 계획이다.

KT는 AI 원팀과의 협력 아이템 실행과, 오픈 생태계 확대의 지속적인 동력 확보를 위해 KT 내에 얼라이언스 사무국을 설치 운영한다. 얼라이언스 사무국은 참여기관 간 긴밀한 협력과 구체적인 결과물 도출, 확산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는 “인공지능과 5G시대에 KT가 대한민국에 기여하는 방법은 우리가 갖고 있는 통신망과 ICT기술,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삶과 타 산업의 혁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AI 원팀을 통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