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바른미래당, 정병국·하태경·지상욱 의원 당원권 1년 정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8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정병국·하태경·지상욱 의원 등 3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윤리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출석위원 8인 중 6인의 찬성으로 이 같은 내용의 징계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효력은 징계 결정 이후 바로 발효된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에 대해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1일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에 같은 징계를 결정했을 때 밝혔던 사유와 같다.

이날 결정으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의원 15명 중 절반에 가까운 7명의 당원권이 정지됐다.

윤리위는 “피징계자들은 1년간 당원권이 정지됨과 동시에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된다”며 “다만 이번 징계 결정에 대해 통보를 받은 날부터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