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행간뉴스]라인-야후 경영통합 추진···한-일 공룡 포털의 ‘합종연횡’

경영통합 성사 땐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 도약
간편결제 경쟁사서 협력체재로 시너지 창출 용이

thumbanil
네이버의 메신저 자회사인 라인이 일본 포털인 야후재팬과 경영통합을 추진한다는 외신보도가 나오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대 회사의 합병이 성사된다면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간편결제 등의 사업에서 경쟁상대였던 메신저 1위와 포털 1위의 결합은 시너지를 창출 차원으로 볼 수 있다.

양대 기업의 통합은 라인의 최대주주인 네이버와 야후재팬의 최대주주인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해 새로운 법인을 설립하고 라인과 야후재팬을 거느리는 방안이 유력시 된다.

현재 라인의 최대주주는 네이버로 지분 70% 이상을 보유 중이다. 야후재팬의 최대주주는 소프트뱅크로 주식 40%를 가지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지난달 말 서비스 명 야후재팬을 그대로 둔 채 사명을 Z홀딩스로 변경했다.

라인과 야후재팬은 일본 간편결제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야후재팬의 페이페이가 1위, 라인페이가 2위다. 시장 1위인 야후재팬과 2위인 라인이 통합할 경우 대규모 마케팅 출혈경쟁은 사라지고 시장 지배력을 단숨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일본은 올림픽을 앞두고 ‘현금없는 사회’를 추진하고 있다. 라인은 일본 정부 정책기조에 맞춰 지난 2분기 라인페이에 약 3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라인페이 마케팅비가 네이버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정도였다.

또 포털 1위와 메신저 1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시너지 창출이 용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신저와 포털 간 융합 서비스 출시도 예상된다. 라인이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금융, 보험, 증권 등 핀테크 사업 시너지 창출도 용이하다.

아울러 인공지능 등의 분야에서 기술협력 등의 시너지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라인은 업계내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가운데 혼자서는 성장을 추구하는 것이 간단하지 않다고 판단해 야후 재팬과의 연대 강화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