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노 재팬’ 직격탄···LCC, 11년만에 승객 감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노 재팬’ 직격탄…LCC, 11년만에 승객 감소/사진=연합뉴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여객이 11년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일본산 불매 운동 등으로 일본행 여행객이 급감한 가운데 경기 침체와 LCC업계 경쟁 심화 등 악재가 겹치며 실적 둔화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제주항공·진에어·에어부산·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에어서울 등 국내 6개 LCC가 지난달 수송한 여객은 480만여명으로 지난해 9월(505만여명)보다 5% 가량 감소했다. LCC여객이 전년동월보다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6월(20.4% 감소) 후 11년3개월만이다.

6개 LCC 중 감소폭이 가장 큰 곳은 에어서울(-14.5%)로 지난해 9월보다 14.5% 줄었다. 에어부산(-14.4%), 진에어(-7.3%), 이스타항공(-5.1%) 등도 작년 같은 달보다 줄었으며 제주항공(1.8%)만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 여객 수도 486만여명으로 1% 줄었다.

지난달 8개 국적 항공사의 여객은 996만여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 줄었다. 지난달 한국에서 일본으로 떠난 항공여객이 99만여명으로 전년동월(138여명)대비 40% 가까이 줄어든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LCC들은 신규 노선 개설로 모객에 나서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시작된 7월 이후 국내 LCC가 신설한 국제선 노선은 32개에 이른다.

이스타항공은 7월 이후 부산, 제주, 청주 등 지방공항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홍콩, 마카오 등 12개 노선을 신설했다. 에어부산 역시 오는 27일부터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중국 남동부에 위치한 닝보에 직항선을 운행하는 등 인천공항발 6개 노선을 운항한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 침체와 경쟁 심화 등으로 상황은 녹록지 않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에어프레미아 등 LCC 3곳이 1~2년 새 추가로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어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