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빨간넥타이’ 맨 김동연, 한국당 향해 예산안 협조 당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여야 예결위 소위 정수 놓고 합의 못해 난항
김동연, 예결위 간사진 찾아 협조 예산 당부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의견 나누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내년도 정부예산안의 감액 및 증액을 심사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여야의 이견차이로 난항을 겪는 가운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회를 찾았다. 김 부총리는 예결위 여야 간사를 만나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소위 구성에 반대하는 것에 대해 당의 로고 색깔인 빨간넥타이를 매고 온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19일 국회 예결위원장인 안상수 의원과 예결위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한국당 장제원,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국회에서 만나 예산소위 구성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은 김동연 부총리가 협조를 당부하면서 간사단을 찾기도 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예산소위 정수를 지난해 15명에서 16명으로 늘리고 비교섭단체 1명을 포함하자고 주장하고 있으나, 한국당은 관례에 따라 위원 정수를 15명으로 유지해야 한다면서 반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예산안 심사가 늦어지고 있는 상태다.

이에 장제원 의원을 향해 김동연 부총리는 “많이 도와주시고, 소위 구성을 빨리 해달라”면서 “소위를 늦게 구성할수록 손해다”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날 빨간색 넥타이를 맨 김 부총리가 “제가 오늘 빨간 넥타이도 매고 왔다”라며 협조를 부탁했다.

장제원 의원은 김 부총리가 곧 교체될 것을 지적하면서 청와대의 최근 경제내각 교체를 문제 삼았다. 장 의원은 “청와대가 뭐가 급해서 김 부총리를 교체해서 국회를 이렇게 힘들게 만드나”라며 “20일밖에 안 남은 예산정국에서 (성급했다)”라고 말했다.

퇴임을 앞둔 김동연 부총리는 “제가 예산심의과정에서 최선을 다해서 설명 드리고 경청하고 좋은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이고 의사일정 문제 안되게 할 테니까. 염려 마시라”면서 “2기 경제팀 제대로 할 수 있게끔 해주시면 금년에 미리 준비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