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선동열 “기록이 좋은 건 B”···B는 김선빈, 오지환 뽑은 이유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회 국감 현장서 야구대표팀 선발 의혹 ‘공방전’
김수민 “각 팀별로 미필선수 끼워넣기 의혹 있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A와B를 예로든 야구 성적을 놓고 선동열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에게 더 좋은 선수를 선택하라고 질문하고 있다. 사진=YTN 뉴스 캡처

선동열 “저는 실력으로 뽑았습니다.”

김수민 “여기를 한번 봐주세요. 여기 A라는 선수와 B라는 선수의 임의 성적이 있습니다. 두 선수를 놓고 봤을 때 감독으로서 어느 선수를 선택하시겠어요?”

선동열 “그러니까요. 기록은 B가 좋은 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감독이라는 것은...”

김수민 “A가 오지환 선수고요. B가 김선빈 선수입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선동열 감독이 선택한 B는 선발되지 않은 김선빈(KIA) 선수인 걸 확인해주는 김수민 의원. 사진=YTN 뉴스 캡처

이 내용은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루어진 질의내용이다. 실제로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에는 김선빈(KIA) 선수가 아닌, 오지환(LG) 선수가 뽑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김선빈 선수 이외에도 김재호(두산) 선수 등 좋은 백업 유격수를 소화하는 선수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선동열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컨디션과 현지 날씨 등을 고려해 선발했다면서 오지환 선수의 특혜 선발 논란에 해명했다. 선 감독은 “지금 현재의 가장 컨디션 좋은 선수를 뽑았다”면서 “저는 사실 경기력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적 흐름하고 청년들의 마음은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선 감독은 “지금 현재의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라고 생각한다”며 “물론 통상적인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통산이라는 것은 그동안 해 왔으니까 뽑는 거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번 아시안게임 같은 경우에는 올해 특히 날씨가 더웠다”면서 “베테랑 선수들은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서 젊은 선수들을 임용을 해서 선발을 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전년 성적과 모든 기록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선동열) 대표님께서 계속 말씀을 하시려고 하는 그 3개월 최근의 수치라는 것이 오지환 선수에게 굉장히 유리하게 작용했다”며 “이것으로 인하여 국민이 의심하는 병역 면탈 고의가 발생됐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야구해설위원도 모 방송에서 ‘백업 부분이 골치가 아팠다, LG 유지현 코치가 오지환에 대한 어필을 많이 해서 선동열 감독님과 절충해서 뽑은 것 같다’라고 직접 발언을 했다”며 “이런 저런 정황을 봤을 때 선수와 선수 소속팀 감독, 국가대표팀 감독, 이렇게 형성이 돼서 그 간의 관례에 따라 각 팀별로 병역 미필 선수를 끼워넣기로 대표팀에 승선시킨 것이 아닌가라는 국민이 의심하는 이유가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