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병규 블루홀 의장 “국정감사, 게임 인기 여부 보고하는 자리 아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게임산업 관심에 감사···더 노력할 것”

thumbanil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사상 첫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장병규 블루홀 의장 겸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우문’에 ‘현답’하는 여유를 보였다.

10일 장 의장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장 의장의 출석을 요구한 문체위 이동섭 위원(바른미래당)은 제1기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성과가 미흡하다는 점과 블루홀의 자회사 펍지가 개발한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핵(불법 프로그램) 사용 문제 등을 지적했다.

이 위원은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총리급에 해당되는 엄청난 직책”이라며 “게임산업과 관련해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위원장으로서 무엇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어 이 위원은 “4차산업위 홈페이지에 게임 관련한 글은 외부 링크 하나뿐이고, 위원 중에도 게임산업 관련자는 한명도 없다”며 “게임 전문가인 장 의장이 위원장을 맡는다고 했을 때, 게임산업 장려도 기대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에 장 의장은 “4차산업위에서는 게임 관련 사안을 직접적으로 다루는 곳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블루홀의 자회사 펍지가 개발한 인기게임 ‘배틀그라운드’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이 위원은 “배틀그라운드 유저 가운데 4명 중 1명이 핵을 사용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인기가 수직 낙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장 의장은 “게임의 인기가 떨어지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며 “게임과 관련된 사항을 다루되, 이용자 급감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보고하는 자리는 아닌 것으로 안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장 의장은 블루홀 의장으로서 부른 것인지 4차산업위 위원장으로서 증인 출석을 요구한 것인지 이 위원에게 재차 물었다. 이에 이 위원은 “(게임산업이) 국가 4차산업 육성과 관련이 있어 이 자리에 부른 것”이라고 답했다.

머쓱해하는 이 위원에게 장 의장은 “위원님께서 게임산업과 관련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데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skj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