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감장에 나타난 ‘벵갈고양이’···김진태 의원, ‘퓨마 사살’ 지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벵갈고양이. 사진=김진태 의원실 제공

국정감사 현장에 ‘벵갈고양이’가 나타났다. 지난달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당한 것을 두고 지적하기 위한 참고인이 아닌 ‘참고동물’으로 나선다. 퓨마가 사살당한 것을 두고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호들갑’을 떨었다는 지적을 하기 위함이다.

10일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을 대상으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되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벵갈고양이를 데려갔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퓨마 사태’를 질의하기 위함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18일 대전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한 마리가 최초 신고 후 4시간30여분만에 사살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를 두고 과잉 대응 논란이 일었다. 꼭 사살했어야 했냐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이에 김진태 의원은 “퓨마를 데리고 와서 보여주고 싶었지만 그게 힘드니 그 새끼와 비슷한 동물을 데려왔다. 실제 퓨마가 이것보다 크긴 하겠지만 다 불쌍한 동물이다”라며 “사람을 해친 적도 없고 우리를 탈출한 것도 아니고 사람의 부주의로 열린 출입문밖으로 나온 것뿐이다. 그 퓨마도 새끼들이 있었다. 불쌍한 어미를 사살할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 식의 질의를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김 의원실에서는 국정감사를 위해 어렵사리 벵갈고양이를 공수해 며칠간 닭가슴살과 참치 등을 먹이며 깜짝 이색 증인을 준비했다고 한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