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가스공사 해외자원개발 손실 2000억원 국민 전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김삼화 의원, 가구당 2800원 가량 추가 요금 부과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부실하게 해외자원개발사업에 투자해 입은 손실 2000억원 가량이 국민들에게 전가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가스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해 19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가스공사의 해외자원개발사업은 모두 21건이며 이 가운데 사업의 손익이 도시가스요금의 ‘도매공급비용’으로 반영되는 것은 총 6건이다.

이들 해외사업은 2015∼2017년 수익보다 투자가 많아 2015년 224억원, 2016년 1007억원, 2017년 693억원 등 1922억원의 손해를 입었고, 이는 도시가스 요금에 반영됐다. 도시가스를 공급받는 전국 1700만 가구를 고려하면 가구당 2800원 가량의 가스요금이 추가된 셈이다.

6개 사업 가운데 ‘호주 GLNG 사업’과 ‘호주 Prelude’ 사업은 배당금 수익이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가스공사는 두 사업에 대해 향후 18억8000만달러(약 2조94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한 ‘인니 DSLNG’ 사업은 생산량 감소 추세로 2016년부터는 배당금 수익이 반영되지 않고 있으며, ‘예멘 YLNG’ 사업은 내전악화로 생산이 사실상 중단돼 이들 사업 역시 수익이 발생할지 불확실한 상황이다.

김 의원은 “그동안 가스공사의 부실한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해 많은 지적이 있었으나, 이것이 가스공사의 자산손상을 넘어 실제 국민부담으로 작용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주 Prelude사업이 당초 8월부터 LNG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되었으나 현재는 4분기로 생산계획이 미뤄지는 등 추가적 손상에 대한 우려가 높다”며 “가스공사는 해외사업 실패의 댓가가 더 이상 국민들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현철 기자 jhchu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