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남북정상회담]리설주 여사, 마술사 최현우 소개에 “제가 없어지나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남북정상회담, 김정숙 여사-리설주 여사 음악종합대학 방문.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오늘 남북정상회담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의 ‘퍼스트레이디 외교’가 관심을 끌었다.

이날(18일) 남북 정상이 회담하는 동안 두 퍼스트레이디는 나란히 옥류아동병원과 평양음악종합대학을 찾아 친교를 나눴고 여기에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동행했다.

동행한 '특별수행원'은 가수 알리와 지코, 에일리,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주장 박종아 선수,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팀 감독, 마술사 최현우 씨 등이었다.

김정숙 여사가 옥류아동병원에 도착해 리설주 여사에게 특별수행원으로 함께한 이들을 소개하자, 리설주 여사는 먼저 가수 알리에게 "전에 한 번 오셨었죠"라며 친근하게 말을 건넸다. 이에 알리는 "제 머리가 너무 노랗죠"라고 웃으며 답했다. 지난 3월 평양 공연에서 알리는 노래 '펑펑'을 열창했다.

리설주 여사는 박종아 선수를 소개받자 "온 겨레에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라고 격려했고, 현정화 감독에게는 "손 좀 한번 잡아 봅시다. 여성들이 남북관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라고 친근감을 표시했다.

또한 최현우 마술사가 스스로 "요술사"라고 재치있게 북한식으로 소개하자, 리설주 여사는 "제가 없어지나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더불어 김 여사는 가수 지코를 소개하며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두 여사는 나란히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면서 노래를 함께 따라부르거나 귓속말을 나누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선보였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