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문표 “한국의 국군포로와 피랍어부 송환문제 타결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9월로 예정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송환 문제를 타결하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그간 정상회담이 4차례 거치면서 송환 문제를 다루지 않았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납북자’를 ‘실종자’로 변경하는 법안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홍 의원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지 못하는 국가는 국가라고 할 수 없다”며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문제는 반세기가 넘는 동안 계속돼 왔으며,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역사적 비극이자 민족적 불행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그리고 납북자 송환 문제는 종전선언과 남북 철도, 도로연결이 담긴 4.27 판문점 선언보다도, 개성공단 재개와 금강산 관광재개보다 우선해 해결해야 할 국민의 염원이며 국가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통일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자료를 토대로 한국전쟁 이후 납북돼 한국에 돌아오지 않은 인원은 516명이라고 추정했다.

홍 의원은 “이 중 피랍어부 457명, 조업보호를 위하다 피랍된 군인과 경찰 30명, 1969년 12월 11일 강릉발 서울행 KAL기 납치 당시 승객, 승무원 11명, 그리고 한국전쟁 중 한국군 포로는 얼마나 되는지, 몇명이나 생존하고 있는지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확인할 수도 없는 피눈물의 세월을 우리들은 온몸으로 조우하면서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송환을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이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납북자란 표현이 북한에 큰 거부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납북자들을 실종자로 변경하는 망국적 법안을 국회에 13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과 미국 등이 북한에 납치된 포로들을 송환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했고, 이와 같이 정부도 송환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북한에 의해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가 없다고 기만과 생때로 일관할 경우, 유엔에 정식으로 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며 “국회차원에서 납북자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상을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