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재훈 “월성 2~4호기 수명연장 어려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연합 제공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월성 1호기에 이어 2~4호기의 수명 연장에도 반대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 사장은 “중수로 방식인 월성 2~4호기는 경수로형 대비 사용후 핵연료가 7~8배 많이 나온다”며 “저장시설이 포화상태인 만큼 수명을 연장하는 건 무리”라고 밝혔다.

월성 2~4호기는 2020년대 일제히 수명 연한이 돌아온다. 정 사장은 정부가 백지화를 추진 중인 신한울 3·4호기와 관련해선 “인허가를 이미 취득한 만큼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원전 가동률이 많이 떨어져 올해는 적자가 불가피하다”며 “지난 9일부터 경비·투자 감축을 핵심으로 한 비상경영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주현철 기자 jhchu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