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익표 “민주당 중앙당은 가덕도 신공항 논의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당선자들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정치적 쟁점이 될 우려를 낳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결정 난 사안을 다시 뒤집으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민주당에선 “중앙당은 논의를 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민주당에서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을 맡고 있는 홍익표 의원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중앙당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부·울·경 지역의 민생 탐방을 할 때는 가덕도 신공항 문제는 주요한 사안이 아니었다”며 “실제로 이 자리에서 논의가 이루어지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지금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이 조선산업과 자동차산업을 비롯한 굉장히 산업 구조조정과 실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 않나”라며 “이런 문제를 중심을 논의가 이루어졌고, 다만 가덕도 신공항 문제는 부·울·경 세 명의 당선인들이 협약서를 맺는 과정에서 공항 문제에 대해서 TF를 구성해서 논의를 해 보자, 이런 얘기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는 정부의 공식 입장은 지난 정부에서 이루어진 결정이지만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해서 결론을 냈지 않나”라며 “지난번 정부에서 이루어진 결정이지만 그 결정이 중대한 어떤 문제나 절차적 정당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드러나지 않는 한 현재로서는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기존의 입장을 뒤집기는 쉽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가덕도 신공항이 쟁점화 되는 것에 대해 홍 의원은 “현재 중앙당과 관련 부처인 국토부의 공식 입장은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얘기했다”며 “이 문제를 불필요하게 너무 확대해서 이슈화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