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부정청탁 의혹’ 권성동 “특권포기, 영장실질심사 받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7월 첫째 주에 임시국회를 소집하지 말아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부정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데,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있었음에도 한국당이 6월 국회 소집을 요구해 불체포특권을 누렸다.

한국당의 요구로 6월 국회가 소집됐지만, 어떤 상임위와 본회의도 열리지 않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당이 권 의원의 구속을 막기 위한 ‘방탄 국회’를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권 의원은 이러한 지적을 의식한 듯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27일 권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국회의원의 헌법상 특권인 불체포특권에 기대지 않겠다”며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의 당부를 가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검찰 특별수사단의 영장청구 이후 소위 방탄국회 논란이 일어났다”며 “6월 임시국회 소집은 국회법에 의한 것이며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해 늘 소집해왔던 것으로 이에 대해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로 인해 방탄국회 논란이 일어난 것에 대하여 이유를 불문하고 유감을 표명한다”며 “헌법상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에 기댈 생각이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여러 번 검찰이 주장하는 범죄사실에 대하여 조목조목 반박한 바 있다”며 “법원이 정하는 날에 떳떳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강원랜드 취업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이를 수사하는 검찰은 지난 5월25일에 국회에 체포동의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의원은 국회가 회기 중에는 불체포특권을 갖고 있어,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서가 통과돼야 구속영장 심사를 받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