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관영,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소통·화합 만들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관영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김관영 의원이 선출됐다. 선거 이후 쇄신을 내 걸은 바른미래당의 원내를 책임지게 됐다.

김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총 26표 중 과반 표를 얻어 이언주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 전북 군산 출신인 김 원내대표는 19대 국회에 입성한 이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등 당내 대표적 경제통이자 정책통으로 꼽힌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정견발표문을 통해 당 내 화합, 정당 간 소통능력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원내대표가 되면 제 앞의 이득만을 셈하는 두 거대정당을 설득해내 생산적인 국회를 만들어내겠다”며 “지금 우리당에서 가장 중요한 소통과 화합도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당은 백척간두의 위기에 서있다. 일부에서는 우리당이 공중분해될 것이라고 말하는 있다”고 우려를 전하며 “어린아이가 걸음마를 시작하는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대한민국 정치 발전을 위해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기에 좌고우면하지 않고 가장 선두에서 풍파를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을 ‘합리적이고 정의로우며 실용주의적인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당의 차별성은 매일을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이 땅의 모든 국민들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키는데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 이해득실이 아니라 오로지 국민 삶의 이해득실만 따지겠다. 정부여당이 누리는 기득권을 비판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가는 각종 정책들에 대해선 당당하고도 강하게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